바이브컴퍼니
Top
보도자료 2020.10.13

바이브컴퍼니, 3기 신도시에 디지털 트윈 기술 적용한 '3차원 가상 체험 플랫폼' 구축



내년 7월부터 사전 분양이 진행되는 '3기 신도시'부터 아파트 청약 전, 건물 구조나 단지 환경, 조망 등 디지털로 완벽하게 구현해낸 실제 아파트 구조 및 거주 환경을 살펴볼 수 있게 된다.


바이브컴퍼니(대표 송성환, (구)다음소프트, 이하 바이브)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함께 3기 신도시, 과천지구, 안산 장상지구 등에 바이브의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용, 도시가 실제 준공된 아파트 단지나 주변 건물 등이 어떻게 보일지 입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3차원 가상 체험 플랫폼'을 구축한다.


이렇게 되면 청약 희망자는 모델 하우스에서 단순 아파트 단지 모형을 보는 대신, 신도시 특정 아파트 단지의 동이나 층을 선택해 실제 조망이 어떨지 확인할 수 있으며, 베란다에서 인근 강이나 호수가 얼마나 보이는지, 다른 건물로 전망이 어느 정도 가려지는지 실제 아파트에 들어가서 구경하는 것처럼 체험해 볼 수 있다. 


'디지털 트윈'이란 현실 세계에 존재하는 대상을 가상현실 속에 그대로 재현하고, 현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상황을 시뮬레이션을 통해 결과를 미리 예측하는 기술로, 한국판 뉴딜의 핵심이자 제4차산업혁명 시대의 주요 기술 중 하나이다. 디지털 트윈 기술을 이용하면 아파트 단지 조망 등을 확인하는 것 뿐만 아니라, 나아가 교통·환경·안전 등을 미리 예측해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다. 


바이브의 경우 2018년부터 도시행정 디지털 트윈 기술 연구 개발, 지하 공동구 디지털 트윈 연구, 안전 재난 디지털 트윈 구축 연구 등 다양한 국책 사업을 진행하는 등 국내 디지털 트윈 분야에서 선두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대표 프로젝트로는 2019년 국가시범도시(세종, 부산) 디지털 트윈 마스터 플랜 및 시범 시스템 구축 사업을 주관하고, 가장 최근에는 광양시 스마트타운 챌린지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해당 사업을 맡고 있는 바이브 디앤에스 부문 이재용 부사장은 "디지털 트윈 기술을 실제 생활에 접목시킬 뿐만 아니라 끊임없이 발전시켜 해외로 수출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브는 10월 말 기술특례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10월 12일~13일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 10월 19일~20일 양일간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