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컴퍼니
Top
보도자료 2021.09.30

'디지털트윈 포럼' 출범…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앞장선다"

- 바이브컴퍼니, ETRI, KETI 등 관·산·학 43명 발기인 참여

- 디지털 트윈 생태계 조성 위한 활동 적극 추진 예정





사진 = 디지털트윈 포럼 창립총회에 참석한 발기인들



디지털트윈 분야 관·산·학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디지털트윈 포럼(Digital Twin Forum)'이 9월 30일 창립총회를 개최하며 공식 출범시켰다.

▲안창원(바이브컴퍼니) ▲오형술(강원대) ▲정우석(ETRI) ▲임태범(KETI) ▲옥수열(동아대) ▲이상호(한밭대) ▲배혜림(부산대) 등을 포함한 총 43인의 발기인은 디지털 혁신의 핵심 기술인 디지털 트윈을 다양한 산업 전반에 적용할 뿐만 아니라 이종 산업간 연계를 위해 관·산·학이 의기투합해 디지털트윈 포럼을 결성하게 됐다.

디지털트윈 포럼은 ▲법/제도 ▲기술/플랫폼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스마트항만 ▲스마트팜 ▲스마트빌딩 등 총 7개의 분과로 구성해 각 도메인별 서비스 적용 및 활성화에 집중한다.

이날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된 창립총회는 ▲개회사 ▲회원 소개 ▲정관 발표 및 검토 ▲운영 방안 소개 ▲네트워킹 순으로 진행됐다.

디지털트윈 포럼은 앞으로 디지털 트윈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할 전망이다. 분기/반기별 포럼 진행, 정책 세미나 및 경진대회 개최를 통해 국내외 전문가와의 네트워킹과 정보 공유뿐만 아니라 디지털트윈 활용 체계를 확립하는 동시에 저변이 확대될 수 있도록 앞장설 계획이다. 오는 10월 중에는 디지털트윈 포럼 주관 첫 번째 행사로 ‘디지털 트윈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개최한다.

디지털트윈 포럼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바이브컴퍼니 스마트시티연구소 안창원 소장은 개회사를 통해 "최근 정부가 추진 중인 '디지털 뉴딜'의 핵심 기술인 '디지털트윈'이 큰 주목을 받게 되면서 해당 개념이 다소 무원칙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디지털 트윈 포럼은 국가 사회 지능화를 실현할 수 있도록 디지털 트윈의 개념을 제대로 정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