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컴퍼니
보도자료 2022.11.24

바이브컴퍼니, AI 기반 유해 화학물질 판독 시스템 1차년도 개발 완료

<이미지 = AI 융합 유해화학물질 판독 시스템 화면>



바이브컴퍼니(대표 이재용, 이하 바이브)가 AI 기반 유해 화학물질 판독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매년 재산피해 및 인명피해 등 큰 사회적 문제를 일으키는 국내 유해화학물질 화학사고에 대응하고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방청,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모한 사업이다. 소방청의 화학사고 영상 및 화학물질 등의 소방 분야 데이터와 바이브의 AI 기술을 결합해 데이터를 전문적으로 분석하고 실제 화학재난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개발하게 됐다.

2022년부터 2024년까지 약 38억 원 규모로 3년간 단계적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지난 5월 바이브가 주관 사업자로 선정되어 서원대학교 산학협력단, (주)우경정보기술과 함께 진행했다. 주요 과업으로는 ▲영상 데이터 수집 ▲소방 데이터 가공 ▲AI솔루션 시제품화 ▲실증 적용 및 확산 등이 있으며, 현재 2022년 1차년도 주요 과업인 지정 유해 화학물질 3종과 자율선정 유해화학물질 7종에 대한 학습 데이터 30만 건의 구축과 AI 학습이 완료됐다.

바이브는 향후 솔루션 고도화 작업을 통해 소방청 119 상황실, 소방재난안전빅데이터 플랫폼에 연계 실증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화학물질에 의한 재난사고 발생을 예측하는 것뿐 아니라 화학사고 발생 시 시각화된 확산 예측 모델을 기반으로 화학물질 종류에 따른 대응 방안도 빠르게 안내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바이브 이재용 대표는 "자사 AI 기술력을 기반으로 안전 재난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국책과제를 수행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화학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